게임정보
히어로즈 공략
커뮤니티


뉴스 > 뉴스
  • [순위분석] 뉴 쉐프 효과, 히어로즈 고오급에서 인기 레스토랑으로
  • 게임메카 김미희 기자 입력 2017-05-03 13:20:50

  • ▲ 웹게임과 웹보드게임은 순위에 반영되지 않습니다 (자료출처: 게임메카 집계)

    블리자드 고급 레스토랑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이하 히어로즈)'에는 작년에 새로운 쉐프가 왔다. 더스틴 브라우더 뒤를 이어 '히어로즈' 맡게 된 메인 쉐프, 앨런 다비리가 그 주인공이다. 그리고 그가 마련한 첫 메인 요리 '히어로즈 2.0'은 내놓기가 무섭게 손님들의 입소문을 탔다. 새로운 쉐프의 새 메뉴가 말만 '고급 레스토랑'이던 '히어로즈'를 일류 레스토랑으로 탈바꿈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주에 '히어로즈'는 오픈 후 가장 많은 손님들이 북적이고 있다. 손님들이 많아졌다는 것은 곧 인기 상승으로 이어진다. 실제로 '히어로즈'는 문을 연 후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2015년 10위에 그쳤는데 지금은 9위 정복에 성공한 것이다. 그리고 그 힘의 원동력은 지난 4월 27일에 선보인 새로운 메뉴 '히어로즈 2.0'에서 비롯됐다.

    이 메뉴는 블리자드의 고급 시계 '오버워치'와의 첨예한 콜라보레이션 끝에 탄생한 귀중한 결과물이다. '오버워치'에서 고심 끝에 물색해온 '겐지'와 '하나무라'는 고급 레스토랑 단골 손님들의 까다로운 입맛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새 메뉴 출시를 기념해 '오버워치'의 인기 영웅 '디바'의 스킨을 얻을 수 있는 크로스 프로모션으로 새로운 손님 방문을 유도하는 마케팅까지 동원됐다.

    기존에도 '히어로즈'는 '오버워치'를 비롯한 블리자드의 다른 브랜드를 발판 삼아 단번에 많은 손님을 끌어 모았던 적이 있다. 문제는 지구력이었다. 프로모션이 끝나자마자 단골 외의 손님이 떠나버린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가장 무서운 점은 선물을 노리고 입장한 손님들이 '히어로즈'의 매력을 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막상 먹어보니 생각보다 꽤 괜찮은데'라는 것이다. 즉, 이번에는 한 번 온 손님을 단골로 만들 수 있는 기회가 '히어로즈'에 열려 있다. 뉴 쉐프가 마련한 새 메뉴로 인기몰이 중인 '히어로즈'가 지금의 기세를 끝까지 유지할 수 있을지 흥미롭게 지켜볼 부분이다.


    ▲ '히어로즈' 신규 전장 '하나무라' (사진제공: 블리자드)

    지난 주에 너무 달렸나, 황금연휴 앞두고 힘 빠진 MMORPG

    지난주에 일제히 화력을 높였던 MMORPG 군단이 황금연휴를 앞두고 뼈아픈 동반하락을 면치 못했다 대목을 2주 앞두고 힘을 너무 당겨쓴 탓일까? 지난주에 뚜렷한 상승세를 이뤄냈던 '파이널 판타지 14'와 '리니지 2', 'R2' 모두 이번 주에는 뒷걸음질쳤다. 세 게임 모두 이번 주에 포털 검색량과 PC방 이용량이 모두 하락했는데 지난주에 진행한 업데이트와 이벤트 효과가 1주 만에 소멸됐음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힘을 낸 것까지는 좋았으나 유저를 오래 붙드는 데는 실패한 것이다.

    순위 안에 있는 MMORPG 중 이번 주에 가장 마음이 아픈 게임은 '이카루스'다. 4월 첫째 주부터 5주 연속 순위가 떨어지고 있는 '이카루스'는 이번에는 무려 11단계나 추락해 43위까지 내려가고 말았다. 2주 전에는 3주년 생일파티도 열었고, 지난주에는 단골 유저를 위한 새로운 던전 '하스탄의 비밀 수련장'도 열었지만 순위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다른 MMORPG가 업데이트 효과라도 봤다면 '이카루스'는 버프도 통하지 않은 셈이다.

    이번 주 상위권에서는 TOP3에 큰 변화가 있었다. '피파 온라인 3'가 '오버워치'를 잡고 2위에 올랐다. 우선 '피파 온라인 3'의 경우 축구팬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2002 전설' 스쿼드 완성과 함께 이를 뒷받침할 '골든 위크 버닝' 프로모션을 붙이며 화력을 높였다. 반면 '오버워치'의 경우 '히어로즈' 순위 역주행을 도와주느라 상대적으로 힘이 분산된 한 주였다. 즉, 각 게임에 분명한 상승과 하락 요인이 있었던 것이다.

    이어서 중위권에서는 '테일즈런너' 급상승이 눈길을 끈다. 캐주얼게임이 강세를 보여온 황금연휴를 앞두고 많은 게임 중 '테일즈런너'가 두각을 드러낸 이유는 치밀한 기획에 있다. 플레이 중  얻은 보물상자로 경품을 응모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와 현물 이벤트를 결합한 것이다. 이러한 구성은 게이머들이 좀 더 오래 '테일즈런너'에 머물게 한다. 실제로 '테일즈런너'는 이번 주에 PC방 이용량이 급격히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위권에서는 '버블파이터'와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이 각각 14단계, 11단계나 순위를 끌어올렸다. 두 게임의 공통점은 '좀비'를 콘셉으로 한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했다는 것이다. 특히 귀여운 매력을 앞세운 '버블파이터'에 등장한 '좀비' 대전은 이색적인 느낌을 준다. 기존에도 여러 게임에서 '좀비' 콘텐츠를 영리하게 사용해온 넥슨의 노하우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마지막으로 '블랙스쿼드'가 '마비노기 영웅전'을 잡고 50위를 기록하며 1주 만에 순위복귀에 성공했다.